수도권 철도건설 박차…올해 15개 사업에 2조1300억 투입

신분당선 강남∼신사 구간 28일 개통…수도권 어디든 30분대 주파에 총력

국가철도공단은 올해 2조1천300억원을 투입해 신분당선(강남∼신사) 연장 등 수도권 철도건설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수도권 도심과 주요 거점 연결을 위해 현재 15개 철도건설 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전체 사업 규모는 30조4천억원에 달한다.

지난 3월 개통한 진접선 복선전철에 이어 오는 28일에는 신분당선(강남∼용산) 강남∼신사 구간이 개통된다.

서울 도심과 기존 신분당선(강남∼광교)의 연계 철도망 구축을 위한 신분당선 강남∼용산 노선 가운데 강남∼신사 구간이 28일 우선 개통하며 강남역에서 신논현, 논현을 거쳐 신사역까지 2.5㎞가 연장된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신논현역(9호선), 논현역(7호선), 신사역(3호선)에서 타 지하철 노선과 환승 가능해 수원과 용인, 성남 등 기존 신분당선(강남∼광교) 이용자들의 서울 시내 접근성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수도권 주요 거점을 30분 내 연결하는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3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사업은 수도권 동남부 과밀교통축의 만성적 도로교통난 해소를 위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과 경기도 성남시, 용인시, 화성시를 연결하며 올해 본선 터널 전 구간 굴착과 궤도와 시스템 분야 착공을 목표로 공사를 하고 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에서는 수도권 남서부와 서울 도심부를 직결하는 X자형 광역전철망 구축을 위해, 경기도 안산과 시흥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44.9㎞를 복선으로 건설한다.

2024년 개통 때 경부고속철도 광명역에서 환승 가능하며,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25분이 걸려 기존 지하철 대비 1시간 15분 단축된다.
 

GTX-A 사업(경기 파주∼서울 삼성동)은 2019년 GTX-A·B·C노선 중 가장 빨리 착공했으며, 본선 굴착 등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 중이다.

개통 후 최고 시속 180㎞로 열차가 주행할 예정이며 파주 운정∼서울역 20분, 킨텍스∼서울역 16분, 동탄∼삼성 21분 등 이동시간이 현재보다 70∼80%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GTX-B(남양주 마석∼인천 송도) 노선에 대해선 연말까지 시설사업 기본계획 고시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추진하며, GTX-C(양주 덕정∼수원) 노선의 경우 우선협상대상자와 올해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협상 중이다.

고속 및 일반철도 사업으로는 인천발 KTX 등 9개 사업이 진행 중이며 올해 사업비 5천442억원을 투입한다.

인천발 KTX 직결사업은 인천과 안산, 화성 등 수도권 서남부지역에 고속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인선과 경부고속선을 연결하는 것으로, 올해 사업비 620억원이 투입된다.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수도권 동남부 지역까지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확대하기 위해 경부선과 수도권 고속철도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올해 사업비 325억원이 투입된다.

2개 직결사업 모두 2020년 12월 착공했으며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원선 동두천∼연천 사업은 올해 하반기 전 분야 구조물 공사를 마치고 종합시험 운행에 착수한다. 4월 말 기준 공정 83%가 진행됐으며 내년 개통 예정이다.

지난해 일부 구간을 착공한 인덕원∼동탄,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은 올해 전 구간 발주 예정이며, 현재 열차가 운행 중인 수인선 복선전철과 수도권 고속철도 사업은 최종 준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를 시행 중이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은 내년 개통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경원선 철도복원 사업은 통일부와 협의 후 추진할 예정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철도로 서울과 수도권 주요 거점을 30분대로 연결해 수도권 주민들의 보편적 교통복지를 실현하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읽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