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길2구역 등 5곳,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 선정

2023년 상반기 사전청약 가능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등 5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추가된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이 주도해 역세권과 저층 주거지, 준공업지역 등 도심 내 노후 지역을 고밀 개발해 신축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신길2구역·도봉구 쌍문역 서측·제물포역 인근·부천 원미사거리 북측 등 4곳을 오는 29일, 덕성여대 인근을 다음 달 7일 각각 2차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28일 밝혔다.

연내 본 지구 지정이 이뤄질 경우 2023년 상반기에는 사전청약이 가능할 전망이다. 일반 청약은 2024년, 입주는 이르면 2026년에 이뤄지는 일정이다.

신길2구역은 뉴타운 해제로 장기간 개발이 지연된 저층 주거밀집지역으로, 이 사업을 통해 통해 용적률이 285%까지 완화돼 총 1326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조성된다.

쌍문역 서측지구는 1088가구, 제물포역 인근은 3410가구, 원미사거리 북측은 1678가구, 덕성여대 인근은 976가구 규모로 총 8478가구다.
 

▲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현장 모습. 2021.7.28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2월 '2·4 대책' 발표 이후 도심 내 주택공급 후보지로 총 141곳(15만6000가구)을 발표하고 공공주택법 개정(9월 21일), 지방자치단체와의 사전협의, 주민설명회 등 지구 지정을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지난달 29일 증산4·연신내역·쌍문역 동측·방학역 등 4곳의 후보지를 1차 예정지구(5594가구)로 지정한 데 이어 이번에 2차 지정을 통해 1만4072가구의 주택공급이 가시화된다.

국토부는 "도심복합사업 선도후보지 65곳 중 22곳이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3분의2 이상 동의를 얻는 등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되는 5개 구역의 주민 분담금은 민간 정비사업과 비교해 30% 이상 낮은 수준이다. 주민에게 현물보상으로 공급하는 주택가격은 전용면적 59㎡의 경우 3억1000만∼5억8000만원, 전용 84㎡는 4억2000만∼7억6000만원으로 추정됐다.
 

일반에 공급하는 분양주택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는 공공주택으로 전량 공급된다. 이에 따라 분양주택의 분양가도 3.3㎡당 평균 1330만∼2662만원으로, 인근 시세의 60% 수준으로 낮아진다.

84㎡ 기준 일반공급 분양가는 신길2구역 8억9000만원, 쌍문역 서측 7억2000만원, 덕성여대 인근 6억6000만원, 부천 원미 6억5000만원, 제물포역 인근 4억70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됐다.

한편 국토부는 신길2구역 등 5곳에 대한 부동산 실거래 조사 결과 편법 증여, 대출 용도 외 유용 등 총 20건의 위법 의심 거래를 확인했다며 이를 국세청과 금융위원회, 관할 지자체 등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여러 후보지에서 사업에 필요한 주민 동의율을 빠르게 확보되고 있는 만큼 본 지구 지정 절차를 신속히 추진해 주택공급 효과가 조기에 나타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읽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