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월셋집, 보증금 5684만원에 월세 62만원 나간다

관련 조사 집계 이후 사상 최고치 기록

서울의 연립·다세대(빌라) 월세와 보증금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립·다세대 월셋집에 살려면 평균 5684만원의 보증금에 62만원의 월세를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월세와 월세 보증금 흐름을 조사한 결과 지난 7월 기준 평균 월세는 62만4000원에 달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가장 높다. 서울 빌라 평균 월세 보증금도 5683만7000원으로 통계 집계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2886만1000원)과 비교하면 두 배가량 많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강북 도심권(종로·중·용산구)과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빌라의 평균 월세는 각각 84만4000원과 88만8000원에 달해 서울 평균치를 웃돌았다. 반면 은평·서대문·마포구가 포함된 강북 서북권(55만7000원)과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있는 강남 서남권(52만1000원)은 평균치에 미치지 못했다.

경기도 또한 월세와 보증금이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 등이 포함된 경기 경부1권 빌라 평균 월세는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98만4000원이었다. 서울 강남권보다도 높고 경기도 평균 월세(50만원)의 약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또 경부1권의 평균 월세 보증금은 7394만9000원으로, 경기도 평균치(2730만5000원)의 2.7배에 달했다. 이에 대해 다방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과 수도권 3기 신도시 개발 여파로 매매가가 크게 뛰고 있는데, 임대 시장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에서 아파트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지난달 반전세 등 월세를 낀 임대차 거래가 올해 들어 최고치인 39.4%를 기록했다.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전세를 구하지 못하거나 오른 전셋값을 대지 못하는 임차인들이 월세를 낀 반전세 계약을 맺는 사례가 계속 늘다. 집주인도 전세보다는 월세를 선호하는 경향이 커졌다.

빌라 시장도 다르지 않다. 서울 빌라 7월 평균 전세금은 2억4300만원이다. 전·월세전환율이 4%라는 점을 고려하면 월세 보증금이 1천만원일 경우 월세는 78만원까지 치솟는다. 올해 기준 4인 가구 중위소득(487만6290원)의 1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전셋값 대비 보증금 비율도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 빌라의 7월 전세가 대비 보증금 비율은 22.3%로, 전달보다 0.6%포인트 감소했다. 이 수치는 2017년 1월만 해도 29.4%에 달했다. 보증금보다 월세를 많이 받는 것을 선호하는 집주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 시장 수급 균형이 깨지면서 월세와 월세 보증금이 모두 오르고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3법으로 내년 임대 물량도 묶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한편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지 1년 만에 전세 신규계약 보증금과 갱신계약 보증금 간에 차이가 벌어지는 ‘이중가격’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내 아파트 전세 거래 신고 건수는 7만3건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신규계약 평균 보증금과 갱신계약 평균 전세 보증금 간 격차도 963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강남구 아파트의 경우 신규계약과 갱신계약의 전셋값 격차가 2억원을 넘어섰다. 이어 종로구 1억9388만원, 서초구 1억8641만원, 성동구 1억7930만원, 마포구 1억7179만원, 동작구 1억5031만원 순으로 차이가 컸다.

이 기사를 읽으니